태양은 왜 빛날까?

천체 물리학으로 벗겨 낸 태양의 신비

원제 Pourquoi le Soleil brille-t-il?

알랭 부케 | 옮김 김성희 | 감수 곽영직

출판사 민음인 | 발행일 2006년 1월 5일 | ISBN 89-827-3115-6

패키지 반양장 · 변형판 135x210 · 64쪽 | 가격 6,500원

시리즈 바칼로레아 4 |

책소개

민음 바칼로레아 과학편은 프랑스 일류 과학자들이 쓴 『지식의 작은 사과』 시리즈를 옮긴 것으로, 《르몽드》, 《피가로》, 《리베라시옹》 등 주요 일간지와 잡지에서 “30분 만에 읽는 과학의 정수”라고 찬사를 받은 시리즈이다. 과학편은 자연계 논술의 길잡이로서 단순한 논리적 사고력뿐만 아니라 주어진 주제를 이해할 수 있는 기본적인 과학 지식과 과학적 사고 방식에 따라 그 지식을 적절하게 전개해 나갈 수 있는 능력을 기를 수 있게 한다. 과학의 원리와 근간이 되는 개념에서 최신 과학의 성과까지, 하나의 질문을 실마리 삼아서 차근차근 짚어 나가며 가설 설정에서 관찰, 실험, 분석, 검증하는 과정들을 따라가며 위대한 과학자들의 사고법을 배울 수 있게 구성되어 있다. 또한 수식과 도표를 최소화한 쉽고 명쾌한 서술은 과학 논술의 길잡이가 되어 준다. 4권은 태양이 오랜 옛날부터 지금까지 한결같은 온도로 빛날 수 있는 비밀을 알아보고, 그 과정에서 중력이 차지하는 역할, 핵융합, 태양 에너지 등 태양을 둘러싼 최신 이슈를 다룬다.

목차

1. 태양은 무엇일까? 태양은 완벽할까? 태양은 언제부터 타고 있었을까? 2. 태양을 과학적으로 설명할 수 있을까? 태양은 왜 뜨거울까? 태양은 무엇으로 만들어져 있을까? 태양은 왜 빛날까? 태양은 왜 한 번에 타버리지 않을까? 태양은 왜 그렇게 차가울까? 태양 이론이 맞는지 어떻게 확인할 수 있을까? 3. 지구에서 태양을 만들수 있을까? 태양을 만들 수는 없을까?

작가 소개

알랭 부케

저자 알랭 부케는 물리학자이며, 프랑스 국립과학연구소(CNRS)에서 책임연구원을 맡고 있다. 지은 책으로 『우주의 검은 물질과 그 밖의 비밀들』, 『옛날 옛적에 우주가 있었다』 등이 있다..

김성희 옮김

1971년 부산에서 태어나 부산대학교 불어교육과와 동대학원을 졸업했다. 2007년 현재 프리랜서 번역가로 활동 중이다.
지은 책으로 <빨간약 사용설명서>가, 옮긴 책으로 <바다는 왜 파란색일까>, <빅뱅을 믿어야 할까>, <우리는 어떻게 꿈을 꿀까> 등이 있다.

"김성희"의 다른 책들

곽영직 감수

서울대학교 자연과학대학 물리학과를 졸업하고, 미국 켄터키 대학교 대학원에서 이학박사 학위를 받았다. 현재 수원대학교 물리학과 교수로 재직하고 있다.

지은 책으로 <큰 인간 작은 우주>, <원자보다 작은 세계 이야기>, <자연과학의 올바른 이해>, <과학 이야기>, <아빠! 달은 왜 나만 따라와?>, <물리학 언어>, <별자리 따라 봄 여름 가을 겨울>, <물리학이 즐겁다> 등이 있다.

독자 리뷰